온라인 개인전

발행일 2015.11.17

‘존재와 부재에 대한 표현’

 
지미킴
  • Wix Facebook page
  • Wix Twitter page
  • Wix Google+ page
 지미킴, [A song for the Rashomon], 2015 
 72.7 x 60.6cm, Acrylic on panel 

A song for the Rashomon

 

Originally, I am a person who is handling chordophones, but today, I would like to conduct and sing specially for the Rashomon. I am planning to play a solo, but I am not sure this playing would be heard as chorus, full orchestra, or silence for you. When myself of today become myself of yesterday, and drift beneath the sandglass, myself of tomorrow who became myself of today would keep singing. (I don’t know if the lyrics would be same.) And I will be deep in thought. (I guess it would be a worry about the source of light.) The reason how I can recognize you now is cause of the picture of candle which is shining in the sky, or casure of crescent moon which is sleeping beside me?

 

라쇼몽을 위한 노래

 

나는 원래 현악기를 다루는 사람이지만, 오늘은 특별히 라쇼몽을 위해 지휘를 하며 노래를 하고자 한다. 나는 독주를 할 생각이지만, 당신에게는 이것이 합창 혹은 전체 편성 오케스트라, 무음으로 들릴 수도 있을 것이다. 오늘의 내가 어제의 내가 되어 모래시계 바닥으로 가라앉을 즈음에는, 오늘의 내가 되어버린 내일의 내가 계속 노래를 하고 있을 것이다. (가사의 내용이 같을지는 잘 모르겠다.) 그리고 생각에 잠길 것이다. (아마도 빛의 근원에 대한 고민일 것 같다.) 내가 지금 당신을 인지하는 것은 하늘에서 빛나는 양초 사진 덕분인가, 아니면 내 옆에서 잠을 청하는 초승달 덕분인가? 글/지미킴

An insomnia or a dream

 

I could not sleep. Just I was staring at the blue moon. I smelt the lavender which smells more than lavender. Time was sometimes flowing fast, or sometimes flowing slow. The sky was recited a poem of silence, and buildings whispered roar to my ears. I arrived here, but here was not there. The wind which penetrated through the window was full of violence. Maybe it was something more violence than the violence. I sighed of disobedience, so I woke up from the dream. The smell of the lavender which smells more than lavender was even stronger.

 

불면증 혹은 꿈

 

잠이 들 수 없었다. 그저 푸른 달을 바라볼 뿐 이었다. 라벤더 향기 보다 더 라벤더 같은 냄새가 코를 찔렀다. 시간을 빠르게 흐르기도 하고, 느리게 흐르기도 했다. 하늘은 침묵의 시를 읊었고, 건물들은 내게 굉음을 속삭였다. 나는 이곳에 도착했지만, 이곳은 그곳이 아니었다. 창문으로 스며들어오는 바람에는 폭력이 가득했다. 어쩌면 폭력보다 더 폭력적인 것 이었을지도 모르겠다. 나는 반항의 한숨을 내쉬었고, 그렇게 꿈에서 깨어났다. 라벤더 향기 보다 더 라벤더 같은 냄새가 더 강해져 있었다. 글/지미킴

 지미킴, [An insomnia or a dream], 2015 
 91.0 x 116.8cm, Acrylic on canvas 
  지미킴, [Announcement of debate], 2015 
  72.7 x 60.6cm, Acrylic on panel 

Announcement of debate

 

There would be a plan of debate about the existence or the absence of an intersection. Presenters are requested to research about the existence or the absence of an intersection, and other participants are also requested to prepare necessary research for debate. Additionally, target of this research about the existence or the absence of an intersection is free. It could be a research about one needless room (I consider that you would feel in that way), or a research about sexual expression of a kid who was a victim of family violence. For reference, this debate of intersection could be really unnecessary time (I consider that I feel in this way), so please note this information.

 

토론 시간 공지

 

교차점의 유 혹은 무에 대한 토론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발제자들은 교차점의 유 혹은 무에 대한 탐구를 해주시기 바라며, 토론에 참석하시는 다른 분들께서도 나름대로의 탐구를 통해 토론을 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한가지 첨언을 드리자면, 교차점의 유 혹은 무를 탐구하기 위한 대상은 자유 입니다. 그것은 쓸데없는 방 (그렇게 느낄 것이라고 판단합니다.) 에 대한 탐구가 될 수도 있으며, 가정 폭력의 피해자였던 아이를 성적으로 표현한 행위에 대한 탐구가 될 수도 있습니다. 참고로, 이번 교차점에 대한 토론은 상당히 쓸데없는 시간 (그렇게 느끼고 있습니다.) 이 될 수도 있사오니, 이 점은 염두에 두시기 바랍니다. 글/지미킴

 지미킴, [Beside the Container], 2015 
 72.7 x 60.6cm, Acrylic 

                                                                                                                                                                   Beside the Container

 

There was an empty container. And I was waiting her to come out beside there. Actually I don’t know who she is, why I started to wait in here, even I could not sure it was a she. (Just I am not a homosexual nor bisexual, so I guessed it was her that I was waiting for.) Just I was waiting her to come out beside that empty container, and I liked that waiting. I was making deliberation about the initial words I will speak to her. Initial expression, gesture, whether to put my right hand in pocket or not, was thinking about all details. I reminded of a story about the knight who waited princess under rampart. As longing is beautiful as it was longing, waiting was beautiful as it was waiting. There was an empty container with no one inside, and I was waiting her to come out beside there. I am not sure whether I wanted her to come out or not, but I just liked that waiting.

                                                                                                                                                                            컨테이너 옆에서

 

그곳에는 빈 컨테이너가 있었다. 그리고 나는 그 옆에서 그녀가 나오길 기다렸다. 사실 그녀가 누구인지, 내가 왜 그녀를 이곳에서 기다리기 시작했는지, 심지어 그녀가 맞는지 조차도 알 수 없었다. (다만 나는 동성애자도, 양성애자도 아니기에 그녀라 짐작했을 뿐이다.) 그저 나는 빈 컨테이너 옆에서 그녀가 나오길 기다리고 있었을 뿐이고, 그 기다림이 좋았다. 그녀에게 처음으로 말할 단어들을 궁리했다. 첫 표정, 제스처, 오른쪽 주머니에 손을 넣을지 말지, 모든 세세한 것을 생각했다. 성벽 아래에서 100일 동안 공주를 기다렸던 한 기사의 이야기를 상기했다. 그리움이 그리움이기에 아름다운 것처럼, 기다림은 기다림이기에 아름다웠다. 그 곳에는 안에 아무도 없는 텅 빈 컨테이너가 있었고, 나는 그 옆에서 그녀가 나오길 기다렸다. 그녀가 나오는 것을 바란 것인지 아닌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 기다림이 좋았다. 글/지미킴

 지미킴, [Dawn of dialectic], 2015 
 76.0 x 76.0cm, Acrylic on canvas 

Dawn of dialectic

 

Man in hat: I am staring at someone who resembles me through the telescope.

Man in hat: I am staring at someone who resembles me through the telescope, but feels like someone or other is also staring at me.

Man in hat: I am staring at someone who resembles me through the telescope. and someone or other who is stared at by someone or other is staring at me. I think this is a circulation.

Man in hat: I cannot define who is myself between who stares at, who is stared at, or who is staring at.

 

How is your life today?

 

변증법의 새벽

 

중절모를 쓴 남자: 저는 누군가 저와 닮은 이를 망원경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중절모를 쓴 남자: 저는 누군가 저와 닮은 이를 망원경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만, 또 다른 누군가가 나를 바라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중절모를 쓴 남자: 저는 누군가 저와 닮은 이를 망원경으로 바라보고 있고, 다른 이가 바라보는 또 다른 누군가가 나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것은 순환인 것 같습니다.

중절모를 쓴 남자: 저는 제 자신이 바라보는 이인지, 바라봐지는 이인지 혹은 바라보고 있는 이인지 구분이 가질 않습니다.

 

오늘 당신의 삶은 어떠십니까? 

글/지미킴

Fake acrylic fodder

 

My fake acrylic fodder was born from the overturned derby hat. From above the ladder which is stretched to the sky for escaping when concrete buildings which are not exist are pouring out from it. And it would be sprayed to you through millions of filters, and finally would be a light-mass without any meaning. This is a story as same as a meaningless sign from an idealist who is exhaustively trampled. Like a sign from a fact that I wished to see something real is happening at least once. In that way, fake acrylic fodder became an ugly joke of the kingdom where everyone mocks with right. Everyone was laughing, and I was also laughing.

 

가짜 아크릴 사료

 

내 가짜 아크릴 사료는 뒤집은 모자에서 탄생한다. 뒤집힌 모자에서 실재하지 않은 콘크리트 건물들이 쏟아져 나올 때, 그곳을 벗어나기 위해 하늘로 뻗은 사다리 위에서 말이다. 그리고 그것은 수백만 개의 필터를 거쳐 당신에게 분사될 것이고, 결국 아무 의미 없는 빛 덩어리가 된다. 이것은 철저히 짓밟힌 이상주의자의 의미 없이 뱉는 탄식과 같은 얘기다. 단 한번이라도 진짜가 일어나기를 바랬던 마음을 가졌다는 사실에 뱉는 탄식처럼 말이다. 그렇게 가짜 아크릴 사료는 모두가 권리를 가지고 비웃는 왕국의 멍청한 웃음거리가 된다. 모두가 웃었고, 나도 웃었다. 글/지미킴

 지미킴, [Fake acrylic fodder], 2015 
 72.7 x 90.9cm, Acrylic on canvas 
  지미킴, [Hide-and-seek], 2015 
  72.7 x 90.9cm, Acrylic on canvas 

Hide-and-seek

 

We are doing a long hide-and-seek. This is a play which has something to find, but doesn’t have a thing to seek. The tagger was confused, and was making doughnut-shape smoke from his cigarette in mouth. One day was passed, two days were passed.. many days which has no meaning to figure were passed, but still the thing to seek was absent, and the tagger was confused. The tagger wears a tie of confusion, and heading to somewhere familiar with his briefcase. Everyone was a tagger, and everyone was seeking everyone. And everyone was missing.

 

숨바꼭질

 

우리는 긴 숨바꼭질을 하고 있다. 찾아야 할 대상을 있지만, 찾을 대상은 없는 그런 놀이다. 술래는 혼란스러웠고, 입에 문 담배로 도넛 모양의 연기를 날릴 뿐 이었다.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나고.. 헤아릴 의미 없는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찾을 대상은 부재했고, 술래는 혼란스러웠다. 술래는 혼란스러운 넥타이를 매고, 서류 가방을 들고 익숙한 장소로 향했다. 모두가 술래였고, 모두가 모두를 찾고 있었다. 그리고 모두 부재했다. 글/지미킴

 지미킴, [Mr. Loman's logbook or phony], 2015 
 116.8 x 91.0cm, Acrylic on canvas 

One day of 1949

 

Voila! Finally I discovered after long sailing on open sea. This is not about petty story of wrecked shipAnd treasure. The thing that I can see through telescope at the moment would be a perfect place toFind peace for me, my wife and my kids. Considering from my countless experiences of sailing, I mightBe able to land in front of that place’s front door sooner or later. And during my wife will prepare tastySnacks in there, my kids and I will write poetry while gazing at crescent moon above the roof. EverythingWill be perfect. As I said.(As you can see from the painting, Mr. Loman’s announcements are all phony.)

 

1949년의 어느 날

 

자! 망망대해를 항해한 끝에 드디어 나는 발견했습니다. 이것은 심해에 묻혀있던 난파선과 그보물에 관한 시시한 이야기가 아닙니다. 제가 지금 망원경을 통해 보는 것은 저와 제 아내,그리고 아이들에게 완벽한 안식처가 될 것 같습니다. 저의 무수한 항해 경력으로 볼 때, 곧 저 완벽한 안식처의 문 앞으로 상륙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제 아내가 맛있는 간식을 준비하는 동안, 저와 제 아이들은 지붕 위의 초승달을 바라보며 시를 쓸 작정입니다.모든 것이 완벽할 것입니다. 제가 말한 것처럼.(그림에서 보듯이, Mr. Loman의 진술은 모두 거짓입니다.) 글/지미킴

 지미킴, [National Anthem], 2015 
 72.7 x 60.6cm, Acrylic on panel 

                                                                                                                                                                                National Anthem

 

I imagine a coming night train which is suspending crescent moon when I am singing national anthem. All I deeply concern is whether to catch the train or to catch the pipe which I like. Under the sky of floating derby hat and interrogation marks. I fear the night scenery under daytime sky, and I fear more about myself under distracter. Is it a crime to be not fine when everyone is fine? Is my habit of denying the fixed answer a crime? Yes. Everything is bullshit.

                                                                                                                                                                                                애국가

 

국가를 부르다 보면 초승달을 앞에 매달고 달려오는 밤열차가 떠오른다. 나는 열차를 잡아야 할지, 내가 좋아하는 파이프를 잡아야 할지 깊은 고민에 빠진다. 중산 모자와 물음표들이 떠다니는 하늘 아래에서 말이다. 낮 하늘 아래에서 펼쳐지는 밤 풍경에 공포를 느끼고, 선택지에 놓인 나 자신을 보며 더 한 공포를 느낀다. 모두 괜찮다고 하는데, 혼자 괜찮지 않은 것이 죄인 것일까? 정해져 있는 답을 부정하려 했던 습관이 죄인 것일까? 그래. 모두 개소리다. 글/지미킴

Paradox of Midday

 

The way of how people in building-forest village live was a bit unusual. If there was a problem, it was just the way how I accept general features as unusual matters. I don’t know if it was cause of the dignity from the frame, but I rather chose exoteric adaptation with internal untruth than theoretical resistance. It was the repeated falsehood to be apart from the truth, and I sing the truth with that untruth. I was a lazy songwriter, and behind of that laziness was filled with the faith of a person. However, just as that lazy shadow cannot cover the midair above building-forest, my faith was smashed to pieces of starts on the midday sky. Maybe that is why I missed the crescent moon on the midday sky.

 

한낮의 역설

 

빌딩 숲 마을 사람들이 사는 방식은 조금 독특했다. 다만, 그 일반적임을 독특함으로 받아들이는 내 방식이 문제라면 문제였을 것이다. 골격부터 넘치는 위용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원론적인 저항보다는 외적인 순응과 내적인 거짓을 택했다. 그것은 진실에서 멀어지기 위해 되뇌는 거짓이었고, 나는 그 거짓으로 진실을 노래했다. 나는 게으른 작곡가였고, 나의 게으름에는 한 인간의 신념이 담겨있었다. 다만, 저 게으른 그림자가 빌딩 숲 상공을 덮을 수 없듯이, 내 신념은 산산이 흩어져 한 낮의 별들이 되었을 뿐이다. 어쩌면 그래서 나는 그렇게도 한 낮의 초승달을 그리워 했었나 보다. 글/지미킴

 지미킴, [Paradox of Midday], 2015 
 42.0 x 59.4cm, Acrylic on panel 

Pseudologia Fantastica

 

Sometimes I remind about 'Purple Moonlight' which I was heard from someone. (Frankly speaking, it's not a person with small meanings to me, but I will just call as 'someone'.) I don't know whether her words of observed purple moon which was described as yellow even in Gogh's paintings, are maybe just scraped along her without any meaning nore something special in her life. What important is that I tried hard to accept that 'indirect experience' as my own, reminded and reminded to myself that I saw it as if I'm being a patient with 'Pseudologia Fantastica'. Maybe just I was jealous that she is having such an experience, as if an old person watching at young who cannot even cognize(Because they take if for granted) that they are enjoying something which old could not. I don't know, but maybe.. Maybe reach to the moon with the ladder in my pocket, actually everything was purple.

 

공상허언증

 

가끔은 누군가 에게 서 들었던 '보라색 월광'에 대한 기억이 난다. (사실, 그 누군가라고 표현할 만큼 작은 의미의 사람은 아니지만, 그냥 '누군가'라고 표현하겠다.) 고흐의 그림에서도 노란 빛으로 묘사되는 월광이 보라색인 것을 목격했었다는 그녀의 말이, 어쩌면 그녀에게는 스쳐 지나가는 큰 의미 없는 것이었는지.. 아니면 인생에 큰 의미를 담고 있었던 것인지 나는 알지 못한다. 다만, 중요한 것은 그 '간접경험'을 마치 스스로 경험했던 것으로 받아들이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었고, 어쩌면 '공상허언증'에 걸린 환자처럼 스스로 그것을 목격했었다고 되 뇌이고, 또 되뇌었다. 그녀가 그런 경험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그저 부러웠던 것 일지도 모른다. 마치 자신이 젊은 날에 누리지 못했던 것을 누린다는 인지조차 못 할 정도로 당연시 여기는 젊은이를 바라보는 나이든 사람처럼. 혹시 모르겠다. 주머니 속의 사다리를 펼쳐 달에 닿으면, 사실 모든 것이 보라색 이었는지도. 글/지미킴

 지미킴, [Pseudologia Fantastica], 2015 
 31.8 x 40.9cm, Acrylic 

The birth of consciousness

 

Consciousness was born from the pipe. No one can sure whether that tiny pipe can change the world or not. Every year is passing like running train, but pipe never changed. Just there was no smoke, but agony was glowing from the pipe, and this fact held me in confusion whether to call it as a pipe or something else. (Just I will call it as a pipe.) I am like a pipe. And I keep on my studying about glowing agony. Finally, this might be a study of time and memories. Consciousness was born from the pipe, and I was glowing.

 

정신의 탄생

 

정신은 파이프에서 탄생한다. 그 작은 파이프 하나가 세상을 바꿀지 여부는 누구도 확신할 수 없는 것이다. 매 해가 달리는 기차처럼 흘러가지만, 파이프는 변하지 않는다. 다만 파이프에서 피어나는 것은 연기가 아닌 고뇌였으며, 그래서인지 나는 그것을 파이프라고 불러야 하는지 혹은 무언가 다른 호칭으로 불러야 하는지 항상 고민스럽다. (그냥 파이프라 부르도록 하겠다.) 나는 파이프와 같다. 그리고 피어나는 고뇌에 관한 탐구를 지속한다. 이것은 결국 시간과 기억에 관한 탐구가 될 것이다. 정신은 파이프에서 탄생했고, 나는 피어났다. 글/지미킴

 지미킴, [The birth of consciousness], 2015 
 72.7 x 90.9cm, Acrylic on canvas 

The city I met in dream of tomorrow

 

Here is the city where I met in dream of tomorrow. The space was twisted more than my head which is inclined around 15 degrees, and even time was flowing with distortion. I could identify the space even I could not find the origin of light, and here was like interior space inside of the interior space or exterior space outside of the exterior space. (Actually, I do not know what it is.) People were playing chess with buildings on the street, and it was not a game which everyone can join. Buildings’ waggish laughter reminds me of an alarm sound, and I woke up through the distorted time flow. In that way, I met the city in dream of tomorrow.

 

내일의 꿈에서 만났던 도시

 

이곳은 내가 내일의 꿈에서 만났던 도시이다. 15도 정도 기울어진 내 고개 이상은 공간은 뒤틀려 있었고, 시간조차 왜곡되어 흐르고 있었다. 빛의 근원지는 모르겠으나 공간을 식별할 수 있었고, 이곳은 마치 내부공간 내부의 내부공간, 혹은 외부공간 외부의 외부공간 같았다. (사실 나도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 도로 위에서 사람들이 건물로 체스를 두고 있었으나,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게임은 아니라고 했다. 건물들의 익살스러운 웃음이 알람 소리를 상기시켰고, 나는 왜곡된 시간을 따라 깨어났다. 그렇게 나는 그 도시를 내일의 꿈에서 만났다. 글/지미킴

 지미킴, [The city I met in dream of tomorrow], 2015 
 60.6 x 72.7cm, Acrylic on panel 

The prison of language

 

I was a prisoner from the prison of language. I am a clown who is laughing at language’s agony, and villain who is giving ridiculing to its comprehension. The melancholic beauty of crescent moon which I saw from the moment when I climbed up the ladder from prison was something unexplainable. If I have to explain, it was something close to the emptiness. Just I mind that it was also a prisoner from the prison of similitude(I am sure about this.). I took up a pen, and combined languages like putting puzzle together after arrived to my prison room. And herewith, I present you a prison of language.

 

언어의 감옥

 

나는 언어의 감옥에 갇힌 죄수다. 나는 언어의 고뇌에 웃음짓는 광대이자, 언어의 이해를 조롱하는 악한이다. 감옥의 사다리를 올라 바라봤던 초승달의 쓸쓸한 아름다움은 언어로 표현될 수 없는 것이었다. 구태여 표현해야 한다면, 그것은 공허함에 가까웠다. 다만 그것조차 상사의 감옥에 갇힌 죄수(나는 그렇게 확신한다.) 라는 것이 마음에 걸리긴 한다. 나는 나의 감옥, 나의 방에 돌아와 펜을 들었고, 퍼즐을 맞추듯 언어를 조합했다. 그리고 여기, 당신에게 언어의 감옥을 선사한다. 글/지미킴

 지미킴, [The prison of language], 2015 
 60.6 x 72.7cm, Acrylic on panel 
 지미킴, [Threat of the crescent moon], 2015 
 72.7 x 90.9cm, Acrylic on canvas 

Threat of the crescent moon

 

‘After all, as you are also an object which is drifted apart from the essence, you need to cast shadow through me.’ It was like a whisper of threat about present condition from the moon rather than its command. Can we say my mind and five senses at the moment while listing words resembles an art work from the day when the mind and five senses were corresponded? The crescent moon and me, both who were severed from essence, communicated about differentness, and got dyed similar for a short-time through that nonverbal activity. And the moon kept whispering me. ‘After all, as we both are objects have relations of similitude with something, you need to cast shadow through me.

 

’초승달의 협박‘

 

결국 당신도 본질에서 멀어진 대상이니, 나로 인한 그림자를 비춰야 할 것입니다.’ 그것은 달의 명령이라기 보다는 현 상황에 대한 협박의 속삭임 같았다. 하물며, 마음과 오감이 일치했던 어느 특정한 날에 탄생한 작품이 단어를 나열하는 지금의 마음 그리고 오감과 같다고 할 수 있을까? 본질과 단절된 초승달과 가는 그 상이함을 주제로 소통했고, 그 비언어적 행위를 통해 잠시나마 비슷한 색으로 물들어갔다. 그리고 달은 계속 나에게 속삭였다. ‘결국 우리 둘 모두 무언가를 상사하는 이상, 당신은 나로 인한 그림자를 비춰야 할 것 입니다. 글/지미킴

 

 

 

[작가노트]

 

방향성은 우리의 머리에서 나왔지만, 우리의 것은 아니었다. 마치 무언의 지시와 비언어적 소통을 한 듯, 우리는 우리의 것이 아닌 무언가에게 끌려가고 있었다. 우리는 피어 오르는 담배연기와 같이 무질서했고, 사열종대로 제식 중인 의장대와 같이 질서정연했다. 모두가 모두를 바라보고 있었고, 모두는 모두를 생각하지 않았다. 그렇게 우리는 뒤틀린 지팡이를 짚고 나아가고 있었다. 방향성은 우리의 머리에서 나왔지만, 결코 우리의 것은 아니었다. 

뒤틀린 지팡이는 소유 없는 방향성의 모습 그 자체를 전달한다. 그것은 아름다움에 대한 표현도 아니고, 절박함에 대한 표현은 더더욱 아니다. 그저 있는 그대로를 바라보고, 그것을 15도 정도 기울인 시각에서 표현한 것이다. 

소유 없는 방향성은 폭력이다. 그리고 그 안에서 나 혹은 텍스트와 이미지의 복제품은 존재, 혹은 부재한다. 이것의 나의 존재와 부재에 대한 표현이고, 그것을 표현한 주체이자 복제품, 혹은 뒤섞인 무언가가 전하는 메시지다. ‘우리는 뒤틀린 지팡이를 짚고 나아가고 있었다.’ 라고.

 

The direction was from our brain, but was not our own. Like having non-verbal communication with a command of silence, we were dragged by something. We were disordered like rolling up cigarette smoke, and we were ordered like honor guards doing a close-order drill. Everyone was staring at everyone, and no one was thinking about anyone. In that way, we were going forward with a distorted stick. The direction was from our brain, but never could be our own.

A distorted stick delivers the direction without an ownership itself. It is not an expression of beauty, nor an expression of desperation. Just see how it is, and express it with the viewpoint which is inclined around 15 degrees. 

The direction without an ownership is violence. And myself, or a copy of text, and image exist or absent in there. This is an expression about my existence, and absence, and it is a message from myself, copy, or something is mixed. ‘We were going forward with a distorted stick.’

 

Artist 지 미 킴 (Jimi Kim)

수상

2015. 05 - 갤러리 미술세계 천하제일 미술대회 입선

2015. 07 - 서울메트로 미술대전 입선

 

개인전

2015. 04 - Hue Place 개인전

2015. 05 - 아트스페이스 팝 개인전

2015. 06 - 갤러리 화 개인전

2015. 08 - 갤러리 카페델라비타 개인전

 

주요 단체전

2015. 05 - 갤러리 미술세계 천하제일 미술대회 입선작가 단체전

2015. 07 - 가가 갤러리 단체전

2015. 10 - GIAF 아시아 청년 미술작가전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