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인전

발행일 2016.5.7

이호석

'Color of my own'

  • Wix Facebook page
  • Wix Twitter page
  • Wix Google+ page
Stuck fast, Frog. Gold dust on Copper. 420X420(mm), 2016
Squirm, Frogs, Copper, 594X594(mm), 2016
Portrait, Pure, Copper, 594X594(mm), 2016
Portrait, Bitterness, Copper, 594X594(mm), 2016
Frown, Death, Copper, 1010X1010(mm), 2016
Diary, Raw V, Copper, 594X594(mm), 2016
Diary, Raw IV, Copper, 210X210(mm), 2016
Diary, Raw III, Copper, 420X420(mm), 2016
Diary, Raw II, Copper, 515X728(mm), 2016
Diary, Raw I, Copper, 594X594(mm), 2016

'Color of my own'

 

The world is moving ever more deeply into the realm of shortages.
We don’t want to admit it, but we live in an increasingly hostile world.

 

We have sought to shrug off individuality, replacing it with conformity,

We must do it whether I like or dislike it.

 

At least, Patina copper reveals its true colors. But can we do that or not?

To live a Energetic life, we must lose our fear of being ‘different’.

 

세상은 갈수록 결핍의 상태가 되어가고 있다.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우리의 삶은 각박해지고 있다.

 

우리는 개성을 벗고 획일화 되도록 노력해왔고,

우리는 원하지 않더라도 그것을 따라야만 한다.

 

최소한 동판은 녹슬면 녹슨 만큼 스스로의 색깔을 솔직하게 내비치고 있다. 우리도 그럴 수 있을까?

생명력있는 삶을 살기 위해서, 우리는 ‘다르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버려야만 한다. 

 

(‘Color of my own’ / 이호석 / 작가노트 중) 

(Artist note / Lee Hosuk)

 

금속
고유의 색을 찾아 식초, 와인, 발트윈 파티나, 브릴리언트 왁스, 유황, 암모늄을 사용한
만의 회화 
  박영희, [수영장 이야기-For my sweet picnic], 2015    
  장지에 채색, 70x53cm    

물감없이, 녹슨 금속을 조합한 평면 회화

 

 

어지러이 녹슨 금속은 우리와 꼭 닮아있다고 느낀다. 세상에 물든 우리의 모습은 간혹 추악하게

비치기 마련이다. 사회의 틀 속에서 벗어날 수 있어도 벗어날 수 없는 ‘매일의 역설(逆說)’을

어느 순간 까맣게 잊고 지내는 우리들 모습 속에서 서서히 꺼져가는 생명을 보았다. 덕지덕지 발린

금분(金粉) 연잎 속 개구리는 우리와 꼭 닮아있다. 화려한 가식과 순수한 녹(綠) 사이, 주저하는

우리의 처절함. 현실의 보이지 않는 억압 속 순수한 우리의 모습을 발견하기를 바란다.

                 Stuck fast, Frog

 

                 Gold dust on Copper

                 420 × 420 mm
                 2016

 흔히들 말하는 ‘때가 묻었다.’


살아오면서 보고 들은 것은 내 머릿속에서 교정되고 다시 입으로 뱉어진다. 관계 속에서 주변인이 되고

싶지 않아 입버릇처럼 나를 숨긴다. 솔직하다는 것보다 멍청한 소통은 없었고 조심스럽게 한마디 한마디

이어가기 급급하다. 타인의 시선에 대한 공포, 사회 속 우리는 자신만의 교과서를 지니고 정답을 말한다.

왜곡된 나를 되돌아보면 한없이 적적하다. 녹슨 동판은 솔직하다. 녹슬면 녹슨 만큼 스스로를 보이며

우리처럼 숨기지 않는다. 나는 우리의 정체성, 있는 그대로의 나를 보여줄 수 있는 세상을 꿈꾼다.

 

 

 

 

 

 

 

 

                 Squirm , Frogs

 

                 Gold dust on Copper

                 594 × 594 mm
                 2016

설령 녹슬었더라도, 솔직한 금속

 

 

 

 

 

 

 

 

 

 

 

 

 

 

 

 

Diary, Raw                  

 

Gold dust on Copper                  

594 × 594 mm                  
2016                  

 

 

 

 

 

 

 

 

 

 

 

 

 

                 Diary, Raw

 

                 Rust on Copper

                 515 × 728 mm

                 2016

간혹 사람들의 따뜻한 마음 속을 그려낼 때, 더없이 좋은 그릇. 솔직한 관계를 옮기는 과정은 늘 즐겁다.

 

Portrait, Pure                                                                                                                                                                      

 

Gold dust on Copper                                                                                                                                                                      

594 × 594 mm                                                                                                                                                                      

2016                                                                                                                                                                      

               

                                          연작 ‘Dairy’5점은 작업을 처음 시작하던 때, 나만의 그림 일기다. 날마다 세상의 온도, 감성,
                                          습도, 관계 속 한 가지의 끈을 쥐고 그대로 옮긴다. 녹이 슨 만큼 빠져들고 이해한다. 겉보기에
                                          초라한 내 일기장 속 순수한 표현.

 

                                            Dairy, Raw                                                                                                                                                                    

                                            Rust on Copper                                                                                                                                                       

                                            420 × 420 mm                                                                                                                                                         

                                            2016                                                                                                                                                                                      

                                          녹슨 동판은 말 그대로 닳고 소모된 구체적 표상이다. 사회 속 개인의 정체성은 사회와 별개로
                                          굳어지나 전체적인 하나의 큰 평면을 공유한다. 닳아버린 우리들의 모습을 닮은 동판 속 독자적인
                                          개성은 사회 속 암묵적인 지배를 받는다. 사각형, 일정한 배열은 억압과 포기의 연속을 내포하며
                                          전체적인 흐름을 반영한다. 하지만 그 속에는 녹슬어버린 순수한 열정이 가득하다. 우리와 달리
                                          용기있는 그들만의 언어.

 

 

 

 

 

 

 

 

 

 

 

 

 

 

 

 

Diary, Raw                  

 

Rust on Copper                  

210 × 210 mm                  
2016                  

마음 속, 나를 찾는 시간

 

                                            Dairy, Raw                                                                                                                                                                    

                                            Rust on Copper                                                                                                                                                       

                                            1010 × 1010 mm                                                                                                                                                     

                                            2016                                                                                                                                                                                      

 

                                            Frown, Death                                                                                                                                                                    

                                            Gold dust Copper                                                                                                                                                       

                                            1010 × 1010 mm                                                                                                                                                     

                                            2016                                                                                                                                                                                      

 

Background

 

세상을 살아가는 데에 느끼는 외로움. 바깥의 많은 사람들 속에서 나의 위치와 세상의 척도에 대한 상대적 열등감 그리고 박탈감. 머릿속이 까맣게 타들어가는 듯한 고통을 느꼈다. 나보다 힘든 사람을 위한, 진정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것이 필요했다. 그래서 회색 도시 속에서 저마다의 짐을 안고 사는 이들 마음 한편의 감성을 일깨울 따뜻한 무언가를 찾아 헤맸다. 모두에게 따뜻한 구체적 표상의 존재를 증명하고 싶었다. 2015년 위안부 ‘동참’ 전시를 준비하던 중 뜻밖의 따뜻한 무언가를 찾았다. 작업실 책상 위에 착색을 하기 위해서 비치해놓은 약품이 실수로 엎질러지는 바람에 작업물이 모두 녹슬어버렸지만 그것을 처음 마주했을 때, 지금까지 느끼지 못 했던 감성과 독특한 멋을 느낄 수 있었다.

 

 

Awareness

 

세상은 점점 더 많은 기준을 가지게 되었고 사람들은 자신을 그 기준에 억지로 끼워 맞추려고 노력한다. 순수할 수 없는 부당한 조건은 제시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 발을 묶어둔 채, 생산되고 있다. 우리가 우리의 손목을 한데 묶어 규정한 법 아닌 법으로 인해서 고통 받고 정작 벗어날 수 없는 ‘매일의 역설’을 겪는다. 하지만 그 날, 어지러이 녹슨 금속에서 순수한 감성을 찾았다. 우리는 결코 우리를 자유롭게 표현하고 살 수 없지만 그들은 달랐다. 너나 할 것 없이 자유롭고 활기찼으며, 그 때 느낀 이 뜨거운 감정을 제시하고자 한다.

 

 

Purpose

 

나의 작업은, 원천은, 시금석은 ‘나’다. 흔히들 말하는 ‘때가 묻었다’라는 말은 때때로 추악한 것으로 비치기 마련이다. 세상살이에서 ‘나’는 주체이기보다는 객체가 되어 하나의 부속품으로 전락하는 현실에 대한 표현을 하고 싶다. 우리와 금속은 달랐다. 금속은 녹이 슬면 바깥으로 고스란히 자신을 내보였다. 하지만 우리는 타인의 시선에 대한 공포와 사회의 암묵적인 규제 속에서 우리는 우리를 숨기고 있다.

감정 표현도 남들이 하는 만큼, 사랑도 머릿속에서 짜인 교과서에서 정답을 골라내듯, 낭만이 없는 세상이 되어 버렸다. 전자와 후자 모두 바깥에서부터 ‘자극’에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나는 금속을 통해서 순수한 이데아를 보았다. 그들만의 독자적인 색깔은 우리에게 날카로운 말을 하고 있었고 자신을 되돌아보는 생각을 하게 하였으며, 나의 깊은 곳 어딘가의 ‘정체성’을 찾기 위한 계기를 만들어 주었다.

그래서 나는 금속만의 회화를 그려낸다. 보잘것없는 녹슨 금속이 아니라 전시장 속 벽에 걸린 작품이 되는 순간 나의 작업은 완성된다. 이 자체가 모순이고 역설이기 때문이다. 모두가 녹슬었다는 것은 쓸모없다고 생각하겠지만, 이 자체로 아름다울 수 있기 때문에.

사람들이 나의 결과물을 들여다보며, 자신을 찾는 시간이 생겼으면 좋겠다. 장애를 가진 사람들, 손가락질 받는 사람들, 시련을 겪고 죽음을 택한 사람들, 용기가 없는 사람들, 나를 잃어버린 모든 사람들에게 말하고 싶다. 비록 올해 활동을 시작한 풋내기지만, 이력서의 한 줄이 될만한 큰 전시를 해본 적도 없지만, 언젠가 사람들의 순수한 마음을 그려내는 따뜻한 금속 회화작가가 되고 싶다.  [artist note / 이-호석 / Lee Hosuk]

Artist 이 호 석 / Lee Hosuk]

 

Academic ability
Metal Craft at SEOUL TECH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구 서울산업대학교 금속공예 전공)

 

Award
2015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금속공예과, 우수상

 

Exhibiton
2016 신진작가展 3rd WITH ART FAIR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예정] 2016 뜰展 (IDEA FACTORY)
2016 An'C 4CRAFTS ART FAIR 2016H 7th (현대백화점 루비 홀)
2016 Bloom (갤러리 카페델라비타) [예정]
2016 Show Bottom (갤러리 밀) [예정]
2016 KOFURN (킨텍스) [예정]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