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다 슬 Dasul Lee

  • Wix Facebook page
  • Wix Twitter page
  • Wix Google+ page
Similarities and Dissimilarities (Transition)

Similarities and Dissimilarities (Transition)

이다슬, Unititled (Similarities and Dissimilarities), 2014, 나무, 연필, 펜, 붓, 젓가락

이다슬, Unititled (Similarities and Dissimilarities), 2014, 나무, 연필, 펜, 붓, 젓가락

이다슬, Similarities and Dissimilarities (Detail), 2014, 혼합재료

이다슬, Similarities and Dissimilarities (Detail), 2014, 혼합재료

이다슬, Similarities and Dissimilarities (Detail), 2015, 혼합재료

이다슬, Similarities and Dissimilarities (Detail), 2015, 혼합재료

이다슬, Similarities and Dissimilarities (pencil shavings), 2014

이다슬, Similarities and Dissimilarities (pencil shavings), 2014

이다슬, Similarities and Dissimlarities (Detail2), 2015, 혼합재료

이다슬, Similarities and Dissimlarities (Detail2), 2015, 혼합재료

이다슬, Installation view, 2015

이다슬, Installation view, 2015

이다슬, Installation view 2, 2015

이다슬, Installation view 2, 2015

이다슬, Silver cast Pringles chip, 2015, 은, 70mm

이다슬, Silver cast Pringles chip, 2015, 은, 70mm

이다슬, Silver chip on aluminium sheet (Same financial cost), 2015, 은, 알루미늄

이다슬, Silver chip on aluminium sheet (Same financial cost), 2015, 은, 알루미늄

이다슬, Bent coins, 2015, 동전, 20mm each

이다슬, Bent coins, 2015, 동전, 20mm each

이다슬, Brass chip on brass sheet, 2015, brass, 250mm x 300mm, 70mm

이다슬, Brass chip on brass sheet, 2015, brass, 250mm x 300mm, 70mm

이다슬, Corner piece, 2015, 백색청동, 70mm

이다슬, Corner piece, 2015, 백색청동, 70mm

이다슬, Triple (Pringles), 2015, 구리, 은, 동, 70mm each

이다슬, Triple (Pringles), 2015, 구리, 은, 동, 70mm each

이다슬, Which dictates which, 2015, 은, 구리, 500mm x 500mm

이다슬, Which dictates which, 2015, 은, 구리, 500mm x 500mm

이다슬, Untitled (Aligned) (Detail), 2015, 와이어, 스티로폼볼, Dimensions variable

이다슬, Untitled (Aligned) (Detail), 2015, 와이어, 스티로폼볼, Dimensions variable

이다슬, Untitled (Aligned), 2015, 와이어, 스티로폼볼, dimensions variable

이다슬, Untitled (Aligned), 2015, 와이어, 스티로폼볼, dimensions variable

이다슬, Anti-gravitial mop, 2015, 마대, 나무, 1500mm

이다슬, Anti-gravitial mop, 2015, 마대, 나무, 1500mm

이다슬, Lost and Found, 2015, 마대손잡이, 나무, 나무가루, 100mm

이다슬, Lost and Found, 2015, 마대손잡이, 나무, 나무가루, 100mm

이다슬, Fitting, 2015, 메달, 구리파이프, 1300mm

이다슬, Fitting, 2015, 메달, 구리파이프, 1300mm

이다슬, Scattered pieces (찢어진), 2015, 스테인레스 부엌용품, dimensions variable

이다슬, Scattered pieces (찢어진), 2015, 스테인레스 부엌용품, dimensions variable

이다슬, Untitled, 2015, 나무, 1500mm

이다슬, Untitled, 2015, 나무, 1500mm

이다슬, Untitled, 2015, 쇠옷걸이

이다슬, Untitled, 2015, 쇠옷걸이

이다슬, Untitled, 2015, 아이스크림콘, 메탈릭페인트, 스테인레스볼

이다슬, Untitled, 2015, 아이스크림콘, 메탈릭페인트, 스테인레스볼

이다슬, Untitled, 2015, solid metal, 1000mm

이다슬, Untitled, 2015, solid metal, 1000mm

평범한 사물의 발견과 인식의 전환 

바쁘게 흘러가는 현대사회 속 우리는 보통 압도적이고, 역동적이며, 자극적인 것들에 눈과 귀를 기울인다. 이러한 이유로 우리는 우리 주변에 존재하는 소소하고 보통의 ‘것’들의 의미 를 쉽게 의식하지 못한 채 지나치곤 한다. 내가 이러한 보통의 사물의 가치와 의미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다름 아닌 어느 거리의 쓰레기더미와의 조우였다. 알록달록한 플라 스틱 통, 구겨진 비닐봉지, 그리고 햇볕을 맞아 반짝이는 깨어진 병 조각, 등 쉽게 지나칠 수 있는 풍경 속 각각의 사물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것들을 더 관찰할수록 이러한 의문 들이 들었다. ‘마트에 나열된 공산품과 미술관에 진열된 미술품의 차이점이 무엇인지’, ‘환 경 혹은 본질을 변형시키는 것만으로 우리가 가진 사물에 대한 인식변화가 가능할지’, ‘사 물의 기능 그리고 그 외형 아래 숨겨져 있는 내부적 미적요소들을 극대화 시킬 방법은 무엇 일지’. 이러한 의문들은 자연스레 ‘보통의 것, 발견, 조명, 변형, 재구성, 재조명, 인식전환’ 에 주목하게 되었다. 

우리가 가진 사물에 대한 친숙함, 고정관념 또는 선입견은 종종 우리의 인식이나 인상을 결 정한다. 나의 작업은 사회가 규정한 일상속의 사물의 존재, 가치, 물질성에 대해 묻고 탐구 하며 우리가 현실을 이해하는 방법과 ‘지각’에 대해 탐구한다. 사람들이 일상에서 보다 가깝 고 친숙하게 경험해 온 사물, 혹은 재료들을 교묘히 변형시킴으로써 관람자는 보다 세밀히 나열된 오브제를 관찰하게 되고, 이러한 과정을 통해 일상 속 평범한 사물의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 한다. 작업 속 다양한 사물들과 재료, 그들의 상호작용, 그리고 그것들이 가진 관계 에 대해 탐구하는 작업을 통해 보통의 물건을 마주할 때의 ‘익숙함’이 ‘낯설음’이 되고, 그 것들에 대해 우리가 이미 가진 고정관념, 기대, 등을 거꾸로 뒤집는 시도로 관람자 그리고 우리는 어쩌면 평범한 사물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될 수 있지 않을까. (이다슬/작가노트 중)

 

Divergencies of Perception 

Familiarity, stereotypes or pre-conceived ideas often prescribe our impressions and perception. This project investigates our perception and ways of understanding reality, by exploring and questioning our social agreement on the value authenticity, physical and existences of objects. By manipulating materials that everyone has experiences of, or are familiar with, viewers are invited to reconsider the value and the power of the mundane object, and to realign our relationship to objects and their relation to the world. 

As objects are strangely and subtly altered, they propose alternative physical states and forms of embodiment, a type of embodiment that is dis-embodied as much as embodied, object as much as subject. Through a variety of processes, materials in the work appear or become softened, compressed, curved, rolled or bent, behaving in an unconventional manner. These qualities both awkwardly and elegantly suggest mutations and adaptations, creating perceptual confusion allowing us to explore the possibilities of the imagination also make us question what is actually real, and ‘known’. 

Working with different materials and exploring their relationships, conflate simplicity with complexity and the mundane with the metaphysical. The materials relate to each other in different ways, ranging from a conceptual to formal relationships ones that often result in a sense of the ‘inanimate’ becoming animated. ‘Familiar’ becoming ‘unfamiliar’, inverting expectations and ideas about the use of everyday objects, causing us to reflect upon to thoughts such as, ‘what is this we are looking at?’. 

이 다 슬 / Dasul Lee

 

Korean artist based in Auckland, New Zealand 

 

Education 

2015 MFA, Elam School of Fine Arts, the Unversity of Auckland, New Zealand 

2012 BVA, Manukau School of Visual Arts, the University of Auckland, New Zealand 

 

Group show  

2015 ‘Altered Perception’, George Fraser Gallery, Auckland, New Zealand
2015 ‘Elam Grad Show 2015’, Auckland, New Zealand
2015 ‘The stranger’, George Fraser Gallery, Auckland, New Zealand
2015 ‘Reaching to the Horizon’, Uxbridge gallery, Auckland, New Zealand 2015 ‘Reaching to the Horizon’, Studio One, Auckland, New Zealand
2015 ‘Living there, being here’, George Fraser Gallery, Auckland, New Zealand 2014 ‘Elam Grad Show 2014’, Auckland, New Zealand 

2012 ‘BVA Grad Show 2012’, Auckland, New Zealand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