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경 봉 Kim Kyong-Bong

  • Wix Facebook page
  • Wix Twitter page
  • Wix Google+ page
jamais vu#1

jamais vu#1

jamais vu#2

jamais vu#2

jamais vu#3

jamais vu#3

jamais vu#4

jamais vu#4

jamais vu#5

jamais vu#5

jamais vu#6

jamais vu#6

jamais vu#7

jamais vu#7

jamais vu#8

jamais vu#8

jamais vu#9

jamais vu#9

jamais vu#10

jamais vu#10

jamais vu#11

jamais vu#11

[jamais vu] 

[실제로 잘 알고 있으면서도 처음 경험하는 듯이 느끼는 기억착각]

거리를 걸으면서 항상 지나치게 되는건 아파트다. 어느곳을 가든 항상 보게 되는것 저녁이 되면 밝아 지는 빛. 빛을 통한 밖의 모습은 점차 차가워 지며 인공적인 풍경을 만들어 주기도 한다. 사진에서는 건물들이 붙여져가며 낯설음과 차가움을 보였다면 내가 본 그 곳은 빛들로 보여지는 풍경이었다. 이러한 모습은 감정없는 기억이 되버리며 잊혀지게된다. 항상 봐왔던 모습들은 나에게는 어색하고 처음본것 처럼 모호한 감정을 겪게된다 이제는 점차 많은 건물들이 생기고 더 높아지는 모습을 통해 감정을 알수 없는 빛을 보여주며 더욱더 인공적인 풍경이 될것이다. (김경봉/작가노트 중)

 

[Jamais vu] 'Never seen' in French

[A disorder of memory characterized by the illusion that the familiar is being encountered for the first time; source: Webster]

In the street, we usually encounter a forest of apartment buildings. They are easily seen any where. In the evening, lights are activated. Through the lights, the looks outside turn colder and colder and it can create articulated scenery. In photos, the buildings are seen overlapped, showing something strange and cold. In my eye, they made a view seen through a series of lights. It brings about unsentimental memory, which will be forgotten. Familair views give the sense of jamais vu to me, making me awkward and astonished as if they were new to me. Now, more and more buildings will be built in increasing height, which will reveal unsentimental light. It will cause more and more articulated scenery.

김 경 봉 Kim Kyong-Bong

 

2012년.스포츠조선 한국을 빛낸인물 (사진)수상

2012년.갤러리 라메르 신진작가 개인전 적응기제

2015년 오르트 아트 스페이스 신진작가 / jamais vu

 

인스타그램: bongbrothererror

텀블러: http://www.kimkyongbong.tumblr.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