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인전

발행일 2016.8.4

''아픈 영혼의 울림"

  • Wix Facebook page
  • Wix Twitter page
  • Wix Google+ page
​탁 노
wild aura 2015 horse 021, Oil on canvas, 116.8x80.3cm 2015
Wild aura 2015 wolf 003, Oil on canvas, 116.8x80.3cm, 2015
wild aura 2015 horse 016, Oil on canvas, 100x100cm, 2015
wild aura 2016 wolf 001, Oil on canvas, 290.9x197.0cm, 2016
Wild aura 2015 eagle 018, Oil on canvas, 162.2x130.3, 2015
wild aura 2016 horse 003, Oil on canvas, 2016
wild aura 2016 horse 001, Oil on canvas, 290.9x197.0cm, 2015
wild aura 2016 bull 002, Oil on canvas, 72.7x53.0cm, 2016
Wild aura 2016 eagle 006, Oil on canvas, 90.9x65.1cm, 2016
wild aura 2015 horse 012, Oil on canvas, 180x180cm, 2015
Wild aura 2016 eagle 003, Oil on canvas, 90.9x72.7cm
Wild aura 2016 eagle 001, Oil on canvas, 90.9x72.7cm, 2016
Wild aura 2016 eagle 002, Oil on canvas, 90.9x72.7cm
Wild aura 2015 wolves 006, Oil on canvas, 259.1x181.8cm
Wild aura 2015 wolf 005, Oil on canvas, 116.8x80.3cm 2015
Wild aura 2015 wolf 001, Oil on canvas, 162.2x112.1cm,2015
wild aura 2015 horse 020, Oil on canvas, 72.7x53.0cm, 2015
wild aura 2015 horse 019, Oil on canvas, 72.7x53.0cm, 2015
wild aura 2015 horse 018, Oil on canvas, 90.9x65.1cm, 2015
wild aura 2015 horse 017, Oil on canvas, 162.2x112.1cm, 2015
wild aura 2015 horse 011, Oil on canvas, 180x180cm, 2015
Wild aura 2016 eagle 005, Oil on canvas, 90.9x65.1cm
Wild aura 2016 eagle 004, Oil on canvas, 90.9x65.1cm
Wild aura 2015 horse 004, Oil on canvas, 116.8x80.3cm, 2015
Wild aura 2015 eagle 024, Oil on canvas, 162.2x97.0cm, 2015
Wild aura 2015 eagle 020, Oil on canvas, 162.2x130.3, 2015
Wild aura 2015 eagle 023, Oil on canvas, 162.2x130.3cm, 2015
Wild aura 2015 eagle 017, Oil on canvas, 227.3x181.8cm, 2015
Wild aura 2015 eagle 015, Oil on canvas, 162.2x130.3cm, 2015
Wild aura 2015 eagle 014, Oil on canvas, 145.5x97.0cm, 2015
Wild aura 2015 bull 050, Oil on canvas, 45.5x33.4cm, 2015
Wild aura 2015 bull 047, Oil on canvas, 90.9x65.1cm, 2015
Wild aura 2015 bull 041, Oil on canvas, 90.9x72.7cm, 2015
Wild aura 2015 bull 045, Oil on canvas, 259.1x193.9cm, 2015
Wild aura 2015 bull 046, Oil on canvas, 130.3x130.3cm, 2015
Wild aura 2015 bull 040, Oil on canvas, 100x100cm, 2015
Wild aura 2015 bull 036, Oil on canvas, 45.5x33.4cm, 2015
Wild aura 2015 bull 033, Oil on canvas, 162.2x112.1cm, 2015
Wild aura 2015 bull 031, Oil on canvas, 90.9x65.1cm, 2015
Wild aura 2015 bull 026, Oil on canvas, 72.7x60.6cm, 2015
Wild aura 2015 bull 024, Oil on canvas, 90.9x65.1cm, 2015
Wild aura 2015 bull 025, Oil on canvas, 90.9x72.7cm, 2015
Wild aura 2015 bull 018, Oil on canvas, 90.9x65.1cm, 2015
Wild aura 2015 bull 017, Oil on canvas, 90.9x 65.1cm, 2015
Wild aura 2015 bull 011, Oil on canvas, 72.7x53.0cm, 2015
Wild aura 2015 bull 009, Oil on canvas, 72.7x53.0cm, 2015
Wild aura 2015 bull 008, Oil on canvas, 72.7x53.0cm, 2015
Wild aura 2015 bull 016, Oil on canvas, 200x200cm, 2015

아픈 영혼의 울림 – 그 치유 이야기

 

“野下爹”는 딸을 위한 못난 아비의 하울링이다. 

“야하다”는 존재의 순수한 본능에의 찬양이고 기도다.

그리고 에너지다.

 

야함에는 Wild aura 와 Erotic aura 두 가지가 있다.

여기서 말하는 Wild aura의 야함과 Erotic aura로써 야함은 어떻게 다르고 어떤 관계가 있는가? 

결론적으로 말하면 같다라고 나는 말한다.

 

사나움, 거침, 강함, 야생의, 흐트러진, 자연 그대로의 상태 또는 기운을 말하는 와일드 아우라와 

사랑의, 색정, 성욕을 자극하는 느낌이나 기운을 말하는 에로틱 아우라는 엄밀히 말해 본질은 같은 것이다. 

인간은 물론 모든 생태계의 본능이고 본질이기 때문이다. 

 

야함은 살아가고 살아 남기 위한 인간과 존재의 가장 근원적인 모습이고 희구이며 애환이고 열락이다. 이보다 더한 생명의 진실한 철학이 어디에 있단 말인가?

 

모든 생태는 먹는 일과 번식하는 일을 동시에 한다. 

새끼를 낳아 키우고 돌보는 일은 숭고하다.

모든 생태사가 여기에서 한 발짝도 자유로울 수 없고 사랑과 번뇌 애환 등, 일체의 희로애락이 여기서 만들어 진다.

 

씨를 받고 싶어 또는 뿌리고 싶어 치장을 하고 고매한 지식과 인품으로 유혹을 한다. 

살아야 하고 살기 위한 본성에 

나아가 아름다움을 찾고 만드는 모든 세상의 모든 가치의 중심에 “야함”이 있는 것이다.

 

그 중에서 나는 나의 그림에서 Wild Aura 를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이다.

 

Wild aura

野氣 (야기)는 

어느 존재를 막론하고 치열하고 고단한 삶에서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삶에 대한 이야기이고 우리 존재들의 사랑이자 아프고 힘든 영혼들의 위안이며 치유 이야기다.

 

산다는 것은 검은 구름 속에서 언뜻 언뜻 비치는 푸른 하늘을 사는 것이라 

 

나의 눈물로 네 영혼을 씻으라

나의 아픈 노래로 위로를 얻으라.

자신감과 용기를 얻으라

 

늑대의 야성

독수리의 위엄

말의 동경

소의 저력을 비롯하여

늑대 이후 야기 시리즈의 모든 작품들은 나의 딸들을 위한 아비의 울부짖음이다

추억도 정도 만들지 못한 사랑하는 내 딸들에 대한 감정은 온통 눈물이다.

 

아버지가 아버지 노릇도 제대로 못하면서 시간만 죽이고 있을 즈음 어느새 딸들은 처녀들이 되어 있었다.

 

이런저런 고민과 전투가 있어오면서 어느 덧 나도 나의 딸들에게서 까지 마음을 내려 놓을 때가 되어 가고 있었다.

이젠 스스로 갈 길을 알아서 갈 때가 되었다는 뜻이다.

 

야기의 이야기는 비단 내 딸들만을 위한 아버지의 이야기가 아님을 안다.

세상의 모든 어머니와 아버지가 다 그러하리라.

 

내게 있어 돈이란 굶지 않으면 족하고 작업하는 동안 장소와 재료의 문제만 해결되면 되는 것이다..

이젠 세상의 그늘에 한 줌의 빛으로

더불어 나누고 함께하는 작업이고 전시이고 싶다.

 

병신년 봄날에

탁노 쓰다.

 

“Wild” implies two things: one, wild aura; the other, erotic aura. 

How are they different and how related?

They are essentially the same thing.

Wild aura refers to ferocity, crudity, strength, and energy as it is nature.  

Erotic aura refers to sensation or energy that arouses love, lust and sexual desire.

All these traits are innate part of our nature.

Wildness is the most basic element, necessary for our survival.

Wildness also means joy, sorrow, and ecstacy. 

Can there be anything more elemental? 

All living things eat and procreate at the same time.

Delivering and caring for the new born is noble activity.

Hereto bound are all ecological activities.

All there in lie our joy and sorrow.

We embellish ourselves with a sophisticated knowledge and decent behavior because we want to disseminate our seeds.

 

Wild energy is in our instinctive desire to survive.

Wildness is also at the core of our desire to seek beauty.

 

This is what I try to express through my paintings.

 

Wild energy

My paintings are about our human life which is tied to trials and tribulations that all living things have to undergo.

My paintings are also about our love and pain, an attempt to comfort and heal our soul.

 

To live means to live in the blue sky that shines through clouds.

Cleanse your sorrow with my tears.

Soothe it with my song.

 

The wildness of the wolf

The dignity of the eagle

The power of galloping horse

The energy latent in the ox

These are the series of themes that I have pursued howling for my daughters.

All I can do for them is to cry for I have nothing able to do things with them for fun.

 

Before I realized, they have grown up to be adults, meaning their own life.

 

Here are not speaking for myself but all fathers.

 

As an artist, I am not trying to make big money I simply want to share my works with my fellow human beings, hopefully casting a ray of light.

 

[탁 노 / 작가노트 중]

[artist note / TUK NO]

 

  탁 노, [ wild aura 2016 bull 002 ], 2016    
  Oil on canvas, 72.7 x 53.0cm    
  탁 노, [ wild aura 2016 horse 001 ], 2016    
  Oil on canvas, 290.9 x 197.0cm    
  탁 노, [ wild aura 2016 wolf 001 ], 2016    
  Oil on canvas, 290.9 x 197.0cm    
  탁 노, [ wild aura 2016 horse 003 ], 2016    
  Oil on canvas    
  탁 노, [ wild aura 2016 eagle 001 ], 2016   
  Oil on canvas, 90.9 x 72.7cm   
  탁 노, [ wild aura 2016 eagl 002 ], 2016   
  Oil on canvas, 90.9 x 72.7cm   
  탁 노, [ wild aura 2016 eagl 003 ], 2016   
  Oil on canvas, 90.9 x 72.7cm   
  탁 노, [ wild aura 2016 eagl 004 ], 2016    
  Oil on canvas, 90.9 x 65.1cm    
  탁 노, [ wild aura 2016 eagl 005 ], 2016    
  Oil on canvas, 90.9 x 65.1cm    
  탁 노, [ wild aura 2016 eagl 006 ], 2016    
  Oil on canvas, 90.9 x 65.1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08 ], 2015    
  Oil on canvas, 72.7 x 53.0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09 ], 2015    
  Oil on canvas, 72.7 x 53.0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11 ], 2015    
  Oil on canvas, 72.7 x 53.0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16 ], 2015    
  Oil on canvas, 200 x 200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17 ], 2015    
  Oil on canvas, 90.9 x 65.1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18 ], 2015    
  Oil on canvas, 90.9 x 65.1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24 ], 2015    
  Oil on canvas, 65.1 x 90.9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25 ], 2015    
  Oil on canvas, 65.1 x 90.9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26 ], 2015    
  Oil on canvas, 72.7 x 60.6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31 ], 2015    
  Oil on canvas, 90.9 x 65.1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33 ], 2015    
  Oil on canvas, 162.2 x 112.1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36 ], 2015    
  Oil on canvas, 45.5 x 33.4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40 ], 2015    
  Oil on canvas, 100 x 100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41 ], 2015   
  Oil on canvas, 90.9 x 72.7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45 ], 2015   
  Oil on canvas, 259.1 x 193.9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46 ], 2015   
  Oil on canvas, 130.3 x 130.3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47 ], 2015   
  Oil on canvas, 90.9 x 65.1cm   
  탁 노, [ Wild aura 2015 bull 050 ], 2015   
  Oil on canvas, 45.5 x 33.4cm   
  탁 노, [ Wild aura 2015 eagle 014 ], 2015   
  Oil on canvas, 145.5 x 97.0cm   
  탁 노, [ Wild aura 2015 eagle 015 ], 2015   
  Oil on canvas, 162.2 x 130.3cm   
  탁 노, [ Wild aura 2015 eagle 017 ], 2015   
  Oil on canvas, 227.3 x 181.8cm   
  탁 노, [ Wild aura 2015 eagle 018 ], 2015   
  Oil on canvas, 162.2 x 130.3cm   
  탁 노, [ Wild aura 2015 eagle 020 ], 2015   
  Oil on canvas, 162.2 x 130.3cm   
  탁 노, [ Wild aura 2015 eagle 023 ], 2015   
  Oil on canvas, 162.2 x 130.3cm   
  탁 노, [ Wild aura 2015 eagle 024 ], 2015   
  Oil on canvas, 162.2 x 97.0cm   
  탁 노, [ Wild aura 2015 horse 004 ], 2015   
  Oil on canvas, 116.8 x 80.3cm   
  탁 노, [ Wild aura 2015 horse 011 ], 2015   
  Oil on canvas, 180 x 180cm   
  탁 노, [ Wild aura 2015 horse 012 ], 2015   
  Oil on canvas, 180 x 180cm   
  탁 노, [ Wild aura 2015 horse 016 ], 2015   
  Oil on canvas, 100 x 100cm   
  탁 노, [ Wild aura 2015 horse 017 ], 2015   
  Oil on canvas, 162.2 x 112.1cm   
  탁 노
 [ Wild aura 2015 horse 018 ], 2015   
  Oil on canvas, 90.9 x 65.1cm   
  탁 노
 [ Wild aura 2015 horse 019 ], 2015   
  Oil on canvas, 72.2 x 53.0cm   
  탁 노, [ Wild aura 2015 horse 020 ], 2015   
  Oil on canvas, 72.2 x 53.0cm   
  탁 노, [ Wild aura 2015 horse 021 ], 2015   
  Oil on canvas, 116.8 x 80.3cm   
  탁 노, [ Wild aura 2015 wolf 001 ], 2015   
  Oil on canvas, 162.2 x 112.1cm   
  탁 노, [ Wild aura 2015 wolf 003 ], 2015   
  Oil on canvas, 116.8 x 80.3cm   
  탁 노, [ Wild aura 2015 wolf 005 ], 2015   
  Oil on canvas, 116.8 x 80.3cm   
  탁 노, [ Wild aura 2015 wolf 006 ], 2015   
  Oil on canvas, 259.1 x 181.8cm   
  탁 노, [ Wild aura 2014 wolf b002 ], 2014   
  Oil on canvas, 45.5 x 33.4cm   
  탁 노, [ Wild aura 2014 wolf b003 ], 2014   
  Oil on canvas, 53.0 x 40.9cm   
  탁 노, [ Wild aura 2014 wolf b008 ], 2014   
  Oil on canvas, 116.8 x 80.3cm   

[야성을 그리다]                                                                                                                                                            (이주헌 / 미술평론가)

탁노가 야생을 주제로 한 최근작들로 전시를 꾸렸다. 직관적인 동작을 따라 흐르는 강렬한 색채와 야생동물의 이미지가 절묘하게 결합된 작품들이다. 우리 안의 야성을 일깨우는 힘이 느껴진다.
야성의 사전적 정의는 ‘자연 또는 본능 그대로의 거친 성질’이다. 한마디로 길들여지지 않은 성질이라는 것이다. 길들여진다는 것은 어떤 대상이나 일, 규칙, 제재에 익숙해지는 것을 말한다. 그러므로 야성을 지닌 존재는 자신을 둘러싼 것에 대해 익숙해지지 않는 존재라 할 수 있다. 야성은 그렇듯 익숙해지지 않는 성질이다.
야수들은 야성을 지니고 있다. 그들은 결코 인간의 통제에 익숙해지지 않는다. 인간은 지성의 토대 위에서 문명을 건설했고, 그 문명에 스스로를 길들였다. 그렇게 해서 얻어진 이익이 대단히 컸기 때문에 인간은 자신의 야성을 억눌러왔다. 하지만 그 통제의 결과로 얻은 이익 못지않게 큰 손실이 발생했다. 주체의 상실과 창의력의 저하, 자유의지의 위축이 뒤따랐다.
사실 문명이 형성되는 데는 지성뿐 아니라 야성의 힘도 필요했다. 인간이 주어진 조건에 순응하지 않고 야성으로 도전하고 창조함으로써 문명의 발전은 가능할 수 있었다. 그러나 그것을 지성으로 조직화하고 제도화하고 교육하는 과정에서 인간은 야성을 소외시키고 지성을 우대함으로써 야성의 정당한 가치를 외면했다. 고도문명을 구가하는 현대사회에서 야성은 더욱 소외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야성이 없이는 더 이상 창의적인 진보도 생각할 수 없다. 야성은 지성과 감성 못지않게 중요한 인간의 능력이며, 가장 근원적인 생존능력이다. 직관이나 육감, 창의력 같은 능력이 야성과 밀접한 관련을 갖는 것은, 이들 능력이 근원적인 생존능력으로 기능하기 때문이다. 길들여진 사고로는 결코 새로운 가치를 창조할 수 없다. 창조는 본질적으로 파괴에 기초해 있고, 이는 주어진 조건에 길들여지지 않을 때 비로소 가능한 것이다. 그러므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그는 무엇보다 자기 안의 파괴의 힘인 야성을 잘 지키고 키워야 한다. 
탁노의 작품은 바로 이런 힘을 일깨우는 야성의 포효 같은 것이다. 그의 화포에 어른거리는 동물들의 이미지는 살아 있는 눈빛, 강인한 의지, 포기하지 않는 집념, 흔들림 없는 용기로 충만하다. 눈여겨 볼 것은, 이 이미지들이 정교한 묘사의 결과가 아니라 즉흥성과 직관에 기초해 일필휘지 하듯 휘두른 나이프의 자취라는 점이다. 그만큼 표현 형식 자체가 야성적이다. 거기에 더해진 원색은 그 강렬한 에너지를 배가시킨다. 볼수록 우리 안의 야성이 들썩이고 뒤척이는 것을 느끼게 된다.

 

 

 


Tuk'no, one of our rising stars in the field of fine arts, held an exhibition at Gana Insa Art Center in Insa-dong from 4th to 9th in May.

On this play on the ground and second floors were his most recent works, wild animals, befitting their eidetic motions of these subjects.
What viwer feels in them is an exquisite sense of wild energy which lies within us.

Lexical definition of "wild" is " nature or instinct " that is untames nature.
Being tamed connotes being accustomed to rules, regulations, or institutional constraints.
Therefore, we may say living things that possess wildness within them refuses to be tamed.

Wild animals will never, ever come under human control.
For human have built civilizations on the basis of their intelligence and have been accustomed there to.
Because of the advantages thus gained, we have suppressed the wild nature inside us.
As a consequence, we have also sustained big losses, followed by demise of our identity, the decline of creativity and the weakening of our free will.

On a different note, we needed both intelligence and wild nature to build the civilizations.
We have been able to advance a civilization because we made challenges utilizing our wild nature instead of succumbing to given conditions.
However, through organization and institutionalization we have distanced ourselves from the wild, thereby disregarding the proper value of being wild. 
This is especially true today when we are calling for more advanced civilizations.

Without wildness, however, we can not further any more creativity.
Wild nature is human ability as important as intelligence and sensibility.
In order to nurture our ability to survive, we have to combine intuition, creativity, and nature.
We can never create any fresh values by means of our tamed habits of thinking.
The basis of creativity is destruction, namely our refusal to get tamed.
Therefore anyone willing to develop new values needs to protect and   nurture her/his wildness within.
Tuk-no's artworks maybe likened to outcry that awakens such a wild energy inside us.
The animals of his arts are full of strong will power, determination of achieving something, unwavering courage and keen eyesights.
What is noteworthy is that Tuk-no has created poignant images not by careful descriptions but spontaneity and intuition.
To that extent, Tuk-no's made of portrayal per se is wild.
And his primary colors And this forceful energy is doubled by his use of primary colors.

 

  탁 노, [ Self portrait ], 2016   
  Oil on canvas, 162.2 x 112.1cm   

Artist 탁 노 / TUK NO

[ 개인전 ] 

2005 갤러리 호 , 서울 

2008 이영 갤러리 , 서울 

2008 원주 문화 회관 미술관 

2011 The K 갤러리 , 서울 

2013 한국 서머 아트 페스티벌 , SETEC , 서울 

2013 .9 Aile 갤러리 초대전 

2014 .3 아프리카나 갤러리 초대전 , 서울 

2014 .8 아르케 갤러리 초대전 , 서울 

2015 .6 키다리 갤러리 초대전 , 대구 

2016 .2 갤러리 쿱 초대전 , 서울 

2016 .5 인사 아트 센터 탁노 빅쇼 , 서울 

[ 아트 페어 ]

2014 .5 SOAF 

2014 .12 BIAF 

2015 Art Show Busan 

2015 SOAF 

[ 국제 아트 쇼 ] 

 

2009 제 11회 상하이 국제 아트 페스티벌 

2012 한.일 누드 교환 전시전 , 오사카 이로하니 갤러리 

[ 저서 ]

 

'볼 수 있으면 그릴 수 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